이들은 포털 시장 부동의 1위인 네이버와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카카오를 파트너로 삼아 쌍끌이 마케팅으로 새로 진입하는 디지털 금융 시장에 최대한 빨리 안착하고, 점유율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. 한 유통 담당 애널리스트는 "롯데리아·롯데시네마·세븐일레븐·롯데하이마트·롯데월드 등 전국

(임정욱 / Jungwook Lim님 트위터에서 자동 수집 된 포스트입니다.)

@estima7: 롯데+카카오, 네이버+미래에셋, 1등 DNA로 디지털 금융 장악 노려 최근 금융계와 IT업계의 연합움직임을 해설한 중앙선데이 기사.



바로 가기: http://joongang.co.kr/6bac

의견

첫번째 의견을 남겨주세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