머신러닝 기반,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모로코가 약 12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. 이번 투자에는 드레이퍼 아테나, 삼성벤처투자, 미래에셋벤처투자,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, KT네트워크, DSC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. 이로서 모로코의 총 누적 투자 금액은 약 200억 원을 달성했다. 모로코는 구글 출신 안익진 대표가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모바일 광고 플랫폼 스타트업이다. 머신러닝 예측 모델을 중심으로 한 퍼포먼스 엔진과 페타 바이트 규모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 광고 집행 및 성과 최적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. 모로코는 핵심기술을 근간으로



바로 가기: http://www.venturesquare.net/763168

의견

첫번째 의견을 남겨주세요.